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강원도 1박2일 여행, 둘째날 평창, Kangwondo 2day travel, second day, Pyongchang.

여행기-Travel

by 大師 2020. 6. 10. 22:00

본문

첫째날은 영월 여행,

둘째날은 평창 여행입니다.

대관령에 있는 목장 2곳을 방문하고, 시간이 되면 월정사에 방문하려고 계획하였습니다.

먼저 양떼 목장에 방문합니다.

9시에 문을 연다고 되어있는데, 8시 40여분쯤에 도착합니다.

일단 표를 끊고 들어가봅니다.

First day, I traveled Youngwol,

Second day, I travel Pyongchang.

I wish Ivisit 2 rench, and vist Woljung temple as possible.

First, I visit Yangtte ranch.

It open at 9 o'clock, and I arrive at 8:40 o'clock.

Buy ticket and enter.

 

 

youtu.be/dXJzMFMkzc4

중간에 양을 다른 곳으로 이동중인데, 핸드폰으로 동영상 찍어봅니다.

Move sheep, I take movie by phone.

 

 

 

 

 

 

입장료에 약간의 건초를 교환할 수 있는 표가 같이 있는데,

건초를 양에게 주는 체험을 할 수 있습니다.

At entrance fee, it include dry include.

I can give it to sheeop.

 

 

다음에는 삼양목장으로 갑니다.

삼양목장 안에는 셔틀 버스가 다닙니다.

셔틀버스를 타고 올라가서 중간쯤에 내리고,

11시에 있는 양치기 시범을 봅니다.

Next, I go to samyang rench.

There are some shuttle bus.

I get in bus and go to middle area.

It show how to sheepdog move.

www.youtube.com/watch?v=9xM3ZB1TuJc&t=63s

 

 

 

 

 

끝나고 나서 다시 셔틀버스를 타고 정상으로 갑니다.

셔틀 버스 운전기사 말하기를

양들이 이제는 훈련이 되서 지들이 알아서 간다고 합니다.

정상에서 사진찍으면서 천천히 내려오는데,

정상에서 매표소까지 걸어오는데 2시간 반 정도 걸렸고,

(사진 찍으면서 천천히 내려와서 그렇습니다. 그냥 보통 걸을믕로 가면 2시간 조금 못 걸릴겁니다.)

운동량을 체크하는 핸드폰 앱을 실행했는데, 6km 조금 넘게 걸었습니다.

사진 올립니다.

After it, I go to top by shuttle bus.

Bus driver said that

sheep  are trained so they are move well.

I walk from top to entrance,

And it need 2:30 hours

(I walked slowly and take photo. maybe it need 2 hour by common speed)

I used app to check walk.

App show me I walk more than 6 km.

 

 

 

 

 

youtu.be/mH2W5dPJbXk

입구까지 내려오니 2시가 좀 넘었습니다.

입구 근처에 삼양라면 파는 매점이 있어서, 라면좀 사들고 나오는데,

주차자에 차량은 꽉 차고, 입구에서 자리가 나기를 기다리는 차량이 좀 있었습니다.

늦은 점심을 먹어야겠다 생각하고 대관령 맛집을 인터넷으로 찾아보니, 메밀국수집이 나옵니다.

그 곳에 가니 손님이 많아 저 앞에서 기다리는 팀이 5팀 정도 있었습니다.

어쨌든 기다렸다가 늦은 점심을 먹습니다.

It is over than 2 o'clock, when I arrive entrance.

Near entrance, I buy ramen at shop.

Full of car at parking area, and some cars are waiting to park at entrance.

I find a restaurant that is famous for serving delicious food.

At internet, show noodle restaurant, and there are many people wait.

Anyway, I wait and enter.

 

 

허영만 만화 "식객"에도 나온 집이었더군요.

목장 2군데를 들르니, 체력이 바닥났습니다.

내리막길이기는 하지만 6km를 걷고 나니,

월정사 가고 싶은 마음이 사라졌습니다.

좀 아쉬운 부분이 있어야 다음에 또 온다는 생각이 있어서,

다음에 또 올 수 있는 기회가 있겠지 라는 기대를 가지고, 집으로 갑니다.

이상 마침니다. 봐주셔서 감사합니다.

I am tired because I visit 2 rench.

After more than 6 km, I don't want to visit Woljung temple.

i wish I visit there someday and I go to. home.

 

 

 

관련글 더보기

댓글 영역